펠로톤의 인기는 코로나 시대 일장춘몽이었나?



똑같은 피트니스업계 대표주자인데 주가 차트를 보면 데칼코마니입니다. '피트니스의 애플' ‘홈트의 대명사’ 펠로톤은 갈수록 떨어지고, '피트니스의 맥도날드'라는 미국의 저가 헬스클럽 체인 플래닛피트니스는 쭉 오르죠. 코로나 위기가 잠잠해지면서 벌어진 현상입니다. ‘홈트 vs 헬스장’ ‘마니아 vs 운동 초보’ ‘고가 vs 저가’ 등 비즈니스 모델이 극과 극인 두 회사의 주가는 왜 이렇게 어긋나는 것일까요? 펠로톤의 인기는 코로나 시대 일장춘몽이었던 건가요?

베스트클릭

상단 이동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