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의 왕좌' 노리는 MS, 애플, 구글, 아마존, 엔비디아


게임업계의 지각변동이 시작됐다.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구글, 아마존은 물론 반도체 회사 엔비디아까지 클라우드에서 구동되는 스트리밍 게임에 뛰어들었다. 넷플릭스가 동영상 시장을 바꾼 것처럼 게임회사도 아닌 테크 공룡이 게임 시장을 바꿀 것이라는 전망이다.

베스트클릭

상단 이동 뒤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