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재단 현재 페이지 01/전체 페이지18

느린 우체통, 바람의 전화, 신호등 커피 박스, 마음표현 박스…

우리 마음은 박스와 같다. 박스가 꽁꽁 담아둘 때보다 열어 나눠줄 때가 아름답듯 우리 마음도 그렇다.  느린 우체통, 바람의 전화, 신호등 커피 박스, 마음표현 박스…    

베스트클릭

상단 이동 뒤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