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202.32 1031.14 1150.30
보합 40.33 보합 12.99 ▲3.8
-1.24% -1.24% +0.33%

또 고점론…8만전자에 산 삼성 사장들도 '물렸다'

女펜싱 사브르 단체, 이탈리아 꺾고 극적 동메달…역대 첫 메달 女펜싱 사브르 단체, 이탈리아 꺾고 극적 동메달…역대 첫 메달
정치권 '젠더' 공방된 안산 '페미' 논란…장혜영·진중권, 양준우 맹공 정치권 '젠더' 공방된 안산 '페미' 논란…장혜영·진중권, 양준우 맹공 온라인상에서 벌어진 여자 양국 대표팀 안산 선수를 둘러싼 "페미니스트" 공격이 정치권의 "젠더 갈등"으로 다시 번지는 모양새다. 야당 대변인이 안 선수를 둘러싼 "페미니즘 비난" 논란의 배경에 "남성혐오 용어를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공당의 젊은 대변인의 글에서 매카시즘(반공산주의 선동)의 향기가 느껴지는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공격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책임을 선수에게 전가하는 것"이라는 취지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대변인을 싸잡아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변인, 안산 페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