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치 이력서를 미리 썼더니 마법이 일어났다."(f. 황성현 대표)




실리콘밸리 구글 본사에서 HR 담당을 오래 했고, 귀국해 카카오의 인사 총괄 부사장을 지냈던 황성현 퀀텀인사이트 대표. 어떻게 해야 구글과 같은 혁신적인 기업 문화를 만들 수 있는지 들어봅니다. 그 첫 시간으로 황 대표의 개인적인 이야기. 한국에서 자라고 공부한 서울 토박이가, 그것도 엔지니어나 과학자도 아니면서 마흔셋에 어떻게 구글 본사로 이직할 수 있었는지 들어봅니다. 

베스트클릭

상단 이동 뒤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