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가 무어의 법칙을 뛰어넘은 한 수


GPU는 과거 CPU의 보조 장치일 뿐이었다. 이 GPU를 인공지능, 자율주행, 데이터센터 등 미래산업의 동력으로 만든 장본인이 엔비디아이다.

베스트클릭

상단 이동 뒤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