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ap 현재 페이지 01/전체 페이지25

“스티브 잡스라고 할 때 칭찬일 줄 알았다. 착각이었다.”

한때 Z세대의 메신저로 추앙을 받다가 '다른 회사에 매각될 것'이라며 위기를 맞았던 스냅챗. 창업자이자 CEO가 스냅을 망쳤다는 평가가 많았다. 그랬던 스냅이 부활하고 있다. CEO가 반성하며 리더십을 확 바꾼 덕분이다.

베스트클릭

상단 이동 뒤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