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의 빅픽처! ‘퍼스트-라스트 마일’ 전략

자전거-자동차-버스-전철…모두 손에 넣겠다는 우버

/사진=점프 홈페이지

차량공유회사 우버가 지난 9일 점프바이크(Jump Bikes)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점프바이크는 전기모터로 달리는 전기자전거 공유회사다. 인수금액이 2억 달러(약 2136억 원)가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런데 왜 자동차 공유회사가 자전거 공유회사까지 인수한 걸까? 


일단 돈벌이가 될 거라는 판단이다. 우버는 지난 2월 한 달간 샌프란시스코에서 우버 앱에서 점프바이크를 이용할 수 있는 시범운영을 했다. 이 결과 자전거 1대당 하루 평균 이용횟수가 6~7회, 주행거리는 2.6마일(1.4km)이었다. 매출은 1대당 하루 10~14달러였다. 전기자전거 1대당 제조비용이 1000달러이니 100일만 돌리면 제조원가는 뽑는 구조이다. 


/사진=점프 홈페이지

그런데 이것이 전부가 아니다. 우버는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전기자전거를 통해 자동차 이동을 완성하겠다는 것이다. 이용자의 출발구간과 도착구간은 혼잡한 도시나 주차하기 힘든 곳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 구간에선 전기자전거가 자동차보다 유리하다.  


그래서 자전거는 자동차의 골칫거리인 ‘퍼스트-라스트 마일(first-last mile)’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다. 퍼스트 마일은 자동차나 지하철, 버스 등을 타기까지의 첫 번째 이동 구간이고 라스트 마일은 최종목적지에 도착하는 마지막 이동 구간을 의미한다. 


아무리 교통인프라가 좋아도 지하철역이나 버스정거장, 자동차와 최종목적지 사이에는 별도의 이동수단이 필요할 때가 많다. 공유자전거가 바로 이 공백을 메워줄 수 있다는 계산이다. 우버와 점프바이크의 시너지는 바로 이 대목이다. 예를 들어 우버의 공유차량으로 여행지로 이동한 뒤 관광은 점프바이크로 하는 식이다. 


나아가 우버는 점프바이크 인수로 차량공유 모델을 넘어서겠다는 구상이다. 우버는 조만간 새로운 앱을 공개할 예정인데 지금은 공유차량 호출과 카풀 기능밖에 없지만 앞으로 자전거, 대중교통 예약, 자동차 렌트까지 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우버는 이미 영국 모바일 티케팅 회사 마사비와 제휴해 우버 앱에서 열차표를 예약할 수 있도록 했다. 


/사진=점프 홈페이지

미국 IT매체 와이어드는 “우버의 점프바이크 인수는 우버가 택시 대용품이 아니라 도시 모빌리티(이동성) 기업으로 보이기를 바라고 있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CEO도 “우리의 최종 목표는 차량 소유 없이 살 수 있는 세상”이라고 말했다.


물론 대중교통, 렌트카, 자전거, 차량공유 등은 서로서로 잠식하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다라 코스로샤히는 “도시의 모든 이동수단을 우버가 장악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한다. 자동차, 자전거, 버스 지하철 등이 도시 이동과 관련한 플랫폼 전체가 우버 손에 들어온다면 교통수단 사이의 잠식으로 인한 손실도 한 때라는 판단이다.   


이런 그림은 우버만 그리고 있는 게 아니다. 중국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인 디디추싱은 올 초부터 앱에서 디디추싱이 투자한 오포나 블루고고 같은 공유자전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인도 차량공유업체 올라는 최근 대학가를 중심으로 자전거 공유사업 '올라 페달'을 시작했다. 싱가포르의 그랩도 연내 자전거 공유 플랫폼 사업 출시를 준비 중이다. 도시의 이동 전체를 놓고 차량공유 회사들 간의 경쟁이 시작된 것이다. 


베스트클릭

상단 이동 뒤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