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카미 하루키 페이스북 현재 페이지 01/전체 페이지17

“작가는 군살이 붙으면 끝장이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하루도 빠짐없이 달리기를 하고, 헤밍웨이는 쉰 살까지 복싱을 즐겼다. 왜 많은 작가와 예술가들이 규칙적인 운동에 집착하는 걸까.

베스트클릭

상단 이동 뒤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