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이브러리 현재 페이지 01/전체 페이지16

“남자들이 물린 명절 상, 남은 음식 먹다 울컥했다”

지금 시어머니들이 신세대 며느리라 불렸던 20년 전 신문의 추석 풍경을 들춰본다. 그때나 지금이나 며느리의 추석은 하나도 바뀐 게 없다.

베스트클릭

상단 이동 뒤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