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현재 페이지 01/전체 페이지14

위안부 할머니들의 반응이 갈렸다고? 실상은 아니다.

12월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서 한일외교장관 회담이 마무리된 순간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과 서울 마포구 정대협 사무실에 있던 할머니들의 울분을 쏟았다. 일부 언론은 할머니들의 반응이 '갈렸다'고 보도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 어느 할머니도 환영하지 않는 합의였다.

베스트클릭

상단 이동 뒤로
배너